프로젝터의 4K HDR 케이블 문제... 해결책은 광섬유인가?

편집
4K/HDRプロジェクタ導入で直面した18Gbps伝送問題。光ファイバーHDMIを検証 (와치 임프레스)

HDMI의 시작은 4.95Gbps 으로 10.2Gbps 을 거쳐 4K 지원 HDMI 2.0으로 18Gbps까지 고속화 되었습니다. 거의 HDMI 의 한계 성능을 다 끌어 쓴다고 볼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고속 전송은 짧은 상황에서는 큰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문제가 생긴 것은 바로 긴 케이블로 연결해 있는 프로젝터 입니다.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예전 FHD 때는 10m 이상의 케이블도 문제가 없었지만... 현재 4K/60P HDR 영상 전송의 경우 케이블 제조사가 5m 이내의 제품을 쓰라고 권장하고 있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일반적인 TV에 게임기나 BDP에서 연결하는 것은 5m 이내이니 큰 문제가 아니지만 아까 말했듯 프로젝터는 10m 이상의 케이블을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부분을 전송 신호를 보장하면서 길게 연결하는 것은 역시... 광케이블 입니다.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이론은 간단합니다. HDMI 신호를 받으면 케이블 내부의 트랜스코더가 광신호로 변경하고 다시 끝에서 다른 크랜스코더가 다시 HDMI 신호로 복원을 해서 영상을 출력하는 식 입니다. 이런 방법으로 장거리 전송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일반적으로는 HDMI 출력의 전원으로 처리가 되지만, 위의 사진처럼 걱정이 된다면 USB 전원을 연결하는 방법으로도 작동이 된다고 합니다.

물론 완전한 것은 아니라서.. 해당 기사에서 지적하듯 HDCP가 갑자기 풀려버린다던가, AV리시버의 영상 분배 기능에서 오류가 난다던가 하는 트러블이 존재하긴 한다고 하네요. 그러나 이런 문제를 떠나서라도 역시 긴 케이블이 안정적으로 가는 것이 필요할때 이만한게 없다보니... 어렵긴 합니다.

향후 4K HDR지원의 프로젝터를 사용할 분들은 고민할 제품군이 아닐까 하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